속보  전국 대전 세종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인사  선거  기고  프로농구배구
편집 2017.11.24 [05:09]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기사 제보
명예기자 기사등록
독자게시판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14)
금주부터 새로운 코너를 마련합니다. ‘생활 명언’이라는 제목으로 고사성어와는 다소 차이가 있게,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 의식을 다시 추수 릴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13)
거리의 가로수 은행잎이 노랗게 물들더니 이제는 한잎 두잎 떨어져 바닥에 나뒹굴고 있습니다. 특히 현충사 가는 길 은행나무 가로수는 전국 제일의 아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12)
무슨 일이던 시작도 중요하지만 이행과정과 끝도 중요합니다. 옛 말씀에 “가다가 멎으면 아니 감만 못하다”라는 말씀이 있듯이 여러분도 꾸준히 일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11)
사자성어를 시작하게 된 것은 온고지신(溫故知新), 즉 ‘지난날을 배워 지금을 알아 간다.’라는 사자성어가 있듯이 그 뿌리를 배워 과거와 현재를 알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10)
엊그제가 바로 민족 대명절인 秋夕(추석)이었습니다. 추석은 우리나라 4대 명절의 하나로 한가위, 중추절(仲秋節) 또는 중추가절(仲秋佳節)이라고 한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9)
PC에 순서대로 잘 보관해 두십니까? 독자께서는 공부하시면서 부족하거나 보완 할 부분이 있으면 댓글로 올리시거나 이메일(song5735@hanmail.net)로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8)
한자는 부모와 자녀가 같이 꾸준히 공부하여야 좋습니다. 복잡하고 어렵지는 않으신가요? 인터넷상으로 좀더 상세하게 전달하려고 하니 복잡한 것 같으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7)
요즘 각종 매스컴의 퀴즈프로 등에서 한자관련 四字成語에 대한 문제가 많이 출제되고 있습니다. 문제가 나올 때 듣기만 하는 것 보다는 메모하고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6)
지난주부터 처음으로 사자성어(四字成語)를 올렸는데 어떠셨습니까? 일주일 동안 C뉴스041을 통해 최소한 두 번 이상 복습 하신다면 일상 대화에도 四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5)
우리나라는 문자 환경이 특수하여 한글과 한자를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신문, 잡지 등에서의 한자 사용은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그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4)
한자의 구성을 알게 되면 한자에 대한 바른 이해가 쉬워집니다. 한자는 사물을 그대로 그리는 경우와, 그린 그림을 서로 합치는 경우, 또 추상적인 약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3)
지난 회에 처음 시작한 千字文을 암기해 보셨습니까? 각 회별 순서대로 암기하고 모으면 훌륭한 千字文 한권이 되실 겁니다. 참고로, 千字文 공부는 조 ...
이송엽의 한자 이야기 (2)
금회부터 우리가 알기 쉽고 익숙한 ‘천자문’을 기준으로 8자씩 훈을 쓰고 해석하여 가는 방식으로 게재코자 합니다. 독자께서는 읽고 쓰시어 활용 할 ...
이송엽의 한자이야기 (1)
한자(漢字)가 지구상에 그 존재를 드러낸 것은 약 4000년 전이다. 지구상의 다른 문명(文明)에서는 그 훨씬 이전에 문자(文字)가 사용되었다고 하는데 ...
 1  2  3  4 
1/6
광고
알림 / 행사 / 동정 / 사건사고
아산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승인 받아…세계 384번째
썸네일 이미지
아산시(시장 복기왕)가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nternational Safe CommunityCertif ... / 조성연 기자
이웃과 함께하는 훈훈한 미담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