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국 대전 세종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인사  선거  기고  프로농구배구
편집 2017.11.24 [06:09]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기사 제보
명예기자 기사등록
독자게시판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그레이트 차이나 시대가 도래
<이창호 칼럼>
이창호

 요즘 세계의 판도가 급격하게 변화하고 경제의 중심이 중국으로 이동하면서 새로운 국제질서가 시험대에 올라 있다. 많은 사람들이 ‘팍스(Pax)’라는 단어를 말한다. ‘팍스’는 라틴어로 ‘평화’를 의미한다. 국제 정치학에 대입해 보면 ‘팍스’는 중심국가의 지배에 의해 주변국가가 평화를 유지한다는 것을 뜻한다.

 

 그렇다면 진정한 팍스(Pax)시대는 언제였을까? 진정한 팍스 시대는 바로 중국 원나라의 ‘팍스 몽골리아’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시대는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을 하나로 이으며 진정으로 동서양을 아우르는 팍스 시대였다고 할 수 있다. 그때의 시기야말로 실크로드로써 동서양의 교통과 교역의 길을 연 진정한 ‘팍스 시대’이다.

 

 지난 20세기에 미국은 세계 최강의 강대국이자 중심국으로 떠오르며 ‘팍스 아메리카’를 주창했다. 또한 실제로도 미국은 세계의 강대국임을 자임하며 세계의 경제와 안보 문화 등 폭넓은 부문에 걸쳐 미국의 영향권 아래에서 세계를 움직였다.

 

 그런데 이제 커다란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팍스 시니카(Pax Sinica : 중국 중심의 세계 질서 유지)'를 구현할 날도 멀지 않았다는 것이 중국인들의 대체적인 생각이기도 하다. 2013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주장을 필두로, 중국은 군사는 물론, 경제적으로도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하면서 ‘팍스’라는 단어를 공공연히 사용하고 있다. 중국은 자신들의 권력 하에서 전 세계를 움직이려 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팍스 차이나’를 직접 언급하며 정권 차원에서 이를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시진핑이 집권한 중국은 ‘중국의 꿈’을 통해 그레이트 차이나 시대를 다시 꿈꾼다. 이러한 중국이 APEC 정상회담을 통해 전 세계에 밝힌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신실크로드 전략’이다. 아시아와 중동, 유럽대륙을 잇는 육상실크로드 경제권을 만들고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의 바닷길을 잇는 21세기 해상실크로드를 복원하려는 ‘일대일로(一帶一路, One Belt One Road)’정책이 바로 그것이다.

 

 중국은 이를 국가사업으로 책정하고 정부 차원에서 일대일로 정책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이러한 일대일로 정책의 일환으로 중국은 400억달러짜리 실크로드 펀드를 만들기도 했다.

중국의 이러한 일대일로 전략의 뒤편에는 중국의 말 못할 고민이 깔려 있다. 일대일로 전략은 중국의 고민을 해결하고자 하는 시진핑 정부의 절묘한 방책이다.

 

 중국은 신실크로드의 역량뿐만 아니라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을 설립해 주변국과의 경제적 연대를 꿈꾸고 있다. 이를 통해 경제 부분에 있어서도 미국과 경쟁구도를 만들려 한다. 중국은 경제 분야 외에도 각종 여러 분야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으며, 그들이 꿈꾸는 '그레이트 차이나'시대를 열고 있다.

 

 1930년대 대공황을 거치면서 소련이 미국과 맞서는 세계 최강대국으로 등장했듯이, 2008년의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이번엔 중국이 새로운 강대국으로 떠올랐다. 중국은 실제로 경제적으로나 군사적으로나 미국과 맞서며 세계 질서를 재편하고 있다.

 

 전 세계의 힘의 구도를 설명하는 말도 ‘G2’, ‘그레이트 차이나’ 등으로 바뀌고 있다. 미국과 함께 중국이 세계 최강대국으로 자리매김하며 세계를 이끌어가거나, 더 나아가(여기에는 여러 의견이 분분하겠지만)중국 주도로 세계 질서가 재편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표현들이다.

 

 여기서 한 가지 생각해 봐야 할 문제가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전 세계적 질서 재편의 시대를 맞고 있다. 이런 중대한 국면에서 우리가 얼마나 정확하고 객관적인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중국을 이해하고 있는지에 대해 반문해 볼 필요가 있다.

 

 그레이트 차이나를 꿈꾸는 중국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우리나라는 다양한 면에서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 이는 현실적인 문제로 나타나고 있는데, 얼마 전 우리나라가 AIIB에 가입하는가 하면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이리저리 위태로운 외교전략을 구사해야 하는 상황이 그것이다.

 

 지금은, 그것이 그레이트 차이나든, 팍스 아메리카든 우리는 전 세계 평화에 일조하며 협력의 장을 만들어 가는 한편, 강대국의 영향력에 휘둘리지 않는 강단있는 외교 전략을 구사해야 할 때이다. 우리 스스로의 힘을 통해 우리의 자리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나가야 하는 시대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한편, 국제사회에서 중국은 모든 분야에서 크게 발전하고 이미 명실상부한 강대국이다. 금세기 최고의 세계적인 미래학자인 존 나이스비트는 “중국이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정치·경제·문화 등 각 분야에서 세계를 바꾸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 이창호 박사     ©C뉴스041

<이창호(李昌虎) 박사>
 
- 대한명인(연설학)
- 신지식인(교육)
- 이창호스피치리더십연구소 대표
- 한중연합일보 발행인
- 한국청소년인성진흥협의회 공동대표
- 한국청소년봉사단연맹 부총재
- 한국정보화진흥원(NIA)명예홍보대사
- 스피치소통전문교육사 1급
- 제3회 대한민국 나눔대상 수상
- 대통령표창 수상(자원봉사지도)

<대표도서>
- 이순신 리더십

- 안중근평전
- 세상을 이끄는 스피치의 힘
- 자녀와 소통하는 부모 상위1%를 만든다.
- 스피치 달인의 생산적 말하기
-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기적 칭찬의 힘 등 집필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7/07/03 [23:30]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