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국 대전 세종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인사  선거  기고  프로농구배구
편집 2017.11.22 [11:00]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기사 제보
명예기자 기사등록
독자게시판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의회 김응규 의원, “사립유치원 존폐 위기”
국공립 유치원 및 어린이집 확대 등 경영난 부추기는 원인 지목
C뉴스041
▲ 김응규 충남도의원     © C뉴스041


 충남지역 가정어린이집이 잇따른 경영난과 악재로 존폐를 걱정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인구 절벽과 국공립 유치원 및 어린이집의 확대, 경기 불황 등이 경영난을 부추기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충남도의회 김응규 의원(아산2)은 30일 열린 제298회 임시회 3차 본회의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가정어린이집 경영난에 따른 문제점과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김응규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1974곳의 어린이집 가운데 가정어린이집이 차지하는 비율은 52%(1029곳)에 이르고 있다.

 

 하지만 최근 학부모 등이 가정어린이집보다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선호하는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가정어린이집이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다.

 

 실제 지난 5년간 전국적으로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 수는 9만명 가까이 줄었다. 영유아 20명 미만의 소규모 가정형은 특히 더 원아를 모집하기 어려운 형편이 됐다.

 

 김 의원은 “업계 상황이 악화되면서 보육의 질적 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며 “경영이 어려우면 시간제 교사를 고용하게 되고, 학급을 통폐합하는 등 질저하를 예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치원의 사정도 마찬가지로, 국공립유치원의 경우 원아 1인당 99만원의 정부 지원을 받는 반면, 사립 유치원의 지원은 22만원에 그치고 있다”며 “자연스럽게 학부모들은 부담이 덜한 국공립을 선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육의 질은 높이면서 상대적으로 불평등을 받지 않도록 한 지원 방법과 대응책을 마련해 달라”며 “도정과 교육행정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해야할 현안”이라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국공립 유치원 확대가 100년이상 유아교육을 담당해온 사립유치원의 존폐위기로 몰고 가고 있다”며 “인구절벽 및 저출산시대에 국공립유치원을 확대하는 것은 국가예산의 낭비를 가져 오는 것으로, 국공립유치원 확대보다는 사립유치원을 국공립과 동일하게 지원해 주는 정책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7/08/31 [20:02]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대한 민국의 모든 어린이가 무상교육을 받을수 있도록~~ 해아니 17/09/01 [12:47] 수정 삭제
  정말 딱 맞는 말씀이시네요 모든 어린이가 무상교육을 받을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계속 국공립만 확충하는 것보다 현재 있는 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해애 한다고 생각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