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국 대전 세종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인사  선거  기고  프로농구배구
편집 2017.11.23 [12:21]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기사 제보
명예기자 기사등록
독자게시판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내 외국인 주민 수 8만8189명, 매년 증가
충남연구원, 도내 외국인 현황 인포그래픽 발표
이정준 기자
▲ 충남도내 외국인 현황 인포그래픽     © C뉴스041


 충남연구원은 13일 충남 외국인 주민 및 외국인 근로자 현황을 분석한 인포그래픽(제35호, 제36호)을 제작․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충남 외국인 주민 수는 8만8189명(충남인구의 4.2%)으로 경기도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년 대비 16.9%, 최근 7년간 2.4배 증가한 수치다.

 

 국적별로는 중국, 베트남, 태국 출신 외국인이 전체의 65.7%를 차지하고 있다. 유형별로 보면 외국인 근로자가 42.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자녀 14.8%, 외국국적동포 12.5% 등의 순이었다.

 

 그리고 도내 시군별 외국인 주민 수에서는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 북부권에서 차지하는 외국인 비율이 68.2%를 보였다. 또한 결혼이민자 및 인지․귀화자 역시 북부권이 60.0%였다.

 

 또한, 충남 외국인 근로자는 3만5351명으로 경기도, 서울, 경남에 이어 4위를 차지했고, 국적별로 보면 중국(한국계)이 1만2252명 34.7%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베트남 3738명(10.6%), 캄보디아 3279명(9.3%), 인도네시아 2638명(7.5%), 태국 1821명(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인포그래픽에는 충남 외국인 고용사업장 208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실태 조사 결과(충남연구원, 2017.7∼8월)도 함께 실렸다.

 

 발표에 따르면, 외국인 근로자 고용 이유에 대해 국내 인력수급의 어려움 때문이냐는 질문에 191곳(91.8%)이 ‘그렇다(매우 그렇다)’였고, 저렴한 인건비에 대한 질문에는 130곳(62.5%)이 ‘그렇다(매우 그렇다)’라고 응답했다.

 

 그리고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애로사항 조사에서는 인력관리의 어려움에 대한 질문에 133곳(64.0%)이 ‘그렇다(매우 그렇다)’라고, 의사소통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131곳(63.0%)이 ‘그렇다(매우 그렇다)’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외국인 근로자의 근로태도 불량에 대한 질문에는 162곳(77.9%)이 ‘그렇지 않다(전혀 그렇지 않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충남연구원 신동호 연구위원은 “이번 조사결과에서 보는 바와 같이 현행 외국인 고용정책 개선을 위해서는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한국어 강습 및 생활, 문화 교육프로그램 제공 △외국인 고용행정 간소화 및 신속화 등의 정책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7/11/14 [01:05]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