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속보  선거  인사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전국 대전 세종  프로농구배구  기고
편집 2019.09.17 [08:01]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이색 신입생 환영행사 ‘눈길’
중국학과, 신입생과 교수간 ‘알짜토크’…점심시간에 ‘밀착케어 간담회’ 개최
C뉴스041
▲ 순천향대 이색 신입생 환영행사    


 순천향대(총장 서교일)가 2월 6일 교내 국제교육교류관 2층에 위치한 공자아카데미 다목적 강의실에서 중국학과 신입생 45명과 학과 교수 4명이 함께하는 이색 신입생 환영행사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학과 교수들은 새내기 제자들을 맞이하기 위해 2019 중국학과 신입생-교수 밀착케어 간담회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대학 적응 프로그램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런치타임을 활용해 간담회를 갖고 신입생들과 격의없는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때마침 점심 식사대용으로 햄버거와 음료수가 테이블에 올라 눈높이에 맞춘 메뉴가 등장했다는 반응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대학 관계자는 신입생들이 학과 생활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교수들과 학생들이 한자리에서 대화하는 '알짜토크'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순천향대 중국학과는 지난해부터 선배들의 군기잡기, 음주 등 부작용을 낳는 오리엔테이션 형식에서 과감히 탈피해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학교 적응을 돕기 위해 햄버거를 곁들인 알짜토크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이 자리가 무엇보다도 특별했던 점은 교수들이, 학생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솔직한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이날 45명의 중국학과 새내기들은 학과 교수들과 전공교과에 대한 궁금증과 학과 동아리 활동 등 대학생활에 대한 폭넓은 질의응답을 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알짜토크 행사에서는 특별순서도 선보였다. 홍승직 교수가 태극권 시연을 펼쳐 보였고, 역시 교수들이 학생들을 위해 중국 차를 직접 타서 마셔보게 하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또한, 학과 원어연극동아리 “다락”이 작년 12월 중국에서 공연한 360영상을 VR로 시청하며 학과에 대한 이해의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교수들은 새내기들과 “실천약속 10가지”이행하기를 이끌어 냈다 ▲첫째, 교내 캠퍼스에서 중국 유학생과 친구 맺기 ▲둘째, 순천향 속의 작은 중국 – 공자아카데미 프로그램 두 개 이상 참여하기 ▲셋째, 중국의 자매대학에 어학연수, 교환학생 다녀오기 ▲넷째, 내가 배운 중국어를 지역 어린이들에게 나눠 주기 ▲다섯째, 졸업 전에 HSK 6급 반드시 따기 ▲여섯째, 진로 상담 매학기 받기 ▲일곱째, 졸업 전에 중국 관련 직종에 취업하기 ▲여덟째, 학과 동아리 하나 이상 활동하기 ▲아홉째, 매 학기 중국 관련 책 두 권 읽기 ▲열번째, 학과 교수 상담에 적극 참여하기 등 이다.

 

 앞서 학과장 박형춘 교수는 환영인사를 통해 당대 시인 유우석의 《陋室銘-누실명》의 첫구절, ‘山不在高(산불재고), 有仙則名(유선즉명)’을 인용 ‘산이 높아도 신선이 살아야 비로소 명산이다’라는 뜻풀이와 함께 “올해 입학한 여러분들이 앞으로 ‘순천향’을 빛낼 인물이 되어야 하고 그렇게 할 수 있다. 순천향에서 새롭게 시작하라“며 “적극적으로 자기개발에 힘쓰고 주동적으로 자기결정에 앞장서는 우리 모두의 리더가 되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교수들이 중국 노래를 연습해 들려줄 예정임을 말하자 학생들은 박수로 답례했다.

 

 대구 출신 신입생 이채완(여) 학생은 "학과 교수님 전원이 점심시간을 활용해 직접 햄버거로 마련한 정성과 감동을 주는 밀착케어에 감사하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밀착케어 간담회에 참여한 대다수 학생들도 “지루하지 않고, 유익한 시간이었다” “앞으로 성실하고 스마트한 대학생이 되겠다” “학과에서 공부할 수 있는 다양한 것과 교수님들의 다양한 의견을 알 수 있었다”라는 등의 의견과 함께 앞으로 학업에 대한 의지와 기대감을 한껏 표출했다.

 

 박 교수는 “지난해 반응이 좋아서 2년째 열게 됐다”며 “교수와 학생간 서로 이해하고 친밀감 형성에도 필요한 적응 초기라서 교수들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학과장 인사 ▲학과소개 및 교수 소개 ▲ 햄버커 토크, “궁금해? 다 물어봐~!” ▲특별순서 : 공자아카데미 소개, 태극권 시연, 중국차 시음회를 열었다.

 

 한편, 순천향대는 지난 4일 신입생 입학식을 갖고 중국학과, 빅데이터공학과 등 9개 단과대학, 총 53개 학과에 2497명의 새내기들이 입학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3/06 [13:58]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