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속보  선거  인사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전국 대전 세종  프로농구배구  기고
편집 2019.05.25 [05:02]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훈식 의원, 강사법 후속조치 법안 발의
복수 학교와의 임용계약 보장 및 불리한 처우 금지
C뉴스041
▲ 강훈식 국회의원    

 올 8월부터 시행되는 소위 강사법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국회의원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충남 아산을) 의원은 4월 23일 강사들의 복수 학교 임용계약을 보장하고 대학이 매년 강사의 임용계획과 운영현황 등을 교육부로 보고하여 일반에 공개토록 하는 내용의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강사법은 열악한 대학 강사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권익을 보장하고자 지난 2011년 12월 고등교육법」안에 강사에 대한 조를 신설하는 내용으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대학과 강사들의 반발 속에 4차례 시행이 유예되다 작년 11월 국회를 통과하여 올 8월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이 강사법은 시행도 하기 전부터 여러 잡음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대학들이 재정부담 등을 이유로 편법 대응하여 오히려 강사들의 권익과 처우가 열악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비정규교수 노동조합의 추산에 따르면 전국 약 7만 5,000명 정도의 강사 중 이미 2만 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었다. 대학들이 비용 절감을 위해 강의 과목 축소, 전임·겸임 교원 수업 우선 배당, 강사정원제, 4대 보험 외부 보장 요구 등 편법을 동원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이번 개정안은 이러한 여러 우려들 중 강사들의 폭넓은 강의 보장과 투명한 강사 채용을 위한 개정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법률에 ▲강사가 복수의 학교와 임용계약을 체결할 수 있고 이러한 복수 계약을 이유로 강사들에게 불리한 처우를 할 수 없다는 것을 명문화했다.

 

 강사들이 1년간 한 학교의 제한된 강의만 하면서 타 학교 강의가 불가능해지면, 오히려 강사들의 실질 수입이 감소하고 향후 진로 모색에 장애가 될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이다.

 

 또한 ▲대학이 매년 강사의 임용계획과 운영현황 등을 교육부에 보고하고 교육부는 이를 공개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는 대학들이 제한된 깜깜이 강사 채용을 하게 되면서 강사들, 특히 신규 박사학위 취득자의 강사 진출이 어려워진다는 문제점에 따른 것이다.

 

 강훈식 의원은 “강사법이 강사의 처우 개선과 권익 보장을 위한 좋은 취지의 법임에도 불구하고 몇 가지 대학들의 편법 대응이 예상되어 개정안을 내게 됐다.”며 “과거 기간제법이나 최저임금법 같이 좋은 취지의 법에 대해 기득권이 저항하면서 여러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는 것처럼, 강사법에 대한 존폐 논란보다는 이러한 사각지대를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지적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4/23 [10:36]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