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속보  선거  인사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전국 대전 세종  기고
편집 2019.12.12 [07:01]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 아산이순신시민프로축구단 창단 작업 착수
충청남도·충청남도의회·아산시의회와 운영지원 정책협약 체결
C뉴스041
▲ 아산시·충청남도·충청남도의회·아산시의회와 아산이순신시민프로축구단 창단 운영지원 정책협약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11월 28일 오후 3시 30분아산터미널웨딩홀에서 충청남도·충청남도의회·아산시의회와 (가칭)사단법인 아산이순신시민프로축구단 운영지원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창단 작업에 착수했다.

 

 이번 협약은 충청권 유일의 프로축구단임에도 불구하고 해체 위기에서 기사 회생한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을 시민구단으로 전환, 스포츠산업 활성화와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구체적으로는 아산시와 충남도가 프로축구단 운영지원 정책협약 후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가칭)충남아산프로축구팀(프로팀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재정지원(연간 도비20억, 시비 20억, 총 5년)과 행정지원 내용이 주요 골자다.

 

 경찰청 산하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2016년부터 충청권 유일의 프로축구단으로 지역주민의 스포츠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해 왔다.

 

 의경으로 입대한 프로선수를 무상으로 수급할 수 있어 구단 운영에 필요한 40여억원 중 19억원 안팎의 예산을 아산시가 지원해왔으나, 2018년 의경제도 폐지로 인해 존폐 위기에 놓였다.

 

 아산시의회에서도 지방세수가 감소해 긴축재정을 펼쳐야 했던 당시 재정상태를 고려해 구단해체가 바람직하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축구단 산하 U-18(유소년축구단) 등의 진로문제 등 축구팬을 비롯한 많은 시민의 구단 존속 염원에 따라 아산시를 비롯한 관계자의 노력을 통해 올해 말까지 1년간 한시적 운영을 해왔다.

 

 2019 시즌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평균관중 3천명(유료관중 비율 98%)을 돌파한 바 있으며 연 150회 이상 지역사회공헌활동을 하는 등 지역사회와 함께 공존해오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충청남도지사는 “천안NFC 유치로 프로축구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충청남도가 대한민국 축구발전의 핵심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무궁화축구단은 내게 아픈 손가락과 같았다. 아산의 축구 열기는 대단하다. 관중 수로는 K2 리그 3위이며, K1 리그 하위권팀에 맞먹는다. 예산만 확보된다면 주말마다 3천명 넘게 경기장을 찾는 시민들의 열망에 보답하고 싶었다”며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공식적인 언급은 할 수 없었지만, 그동안 국비확보를 위해 국회와 청와대, 중앙부처 등을 방문할 때마다 축구단 존속을 위한 방안은 항상 지원요청 목록에 포함됐었다. 또 연고지 유치 등 다방면의 해법을 찾아 노력한 바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남도와 충남도의회의 재정 지원과 축구단을 위해 노력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 충남도의 축구 발전과 충남 도민의 보편적인 스포츠 향유권 보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11/28 [17:18]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