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속보  선거  인사  충남  천안  아산  예산  청양  전국 대전 세종  기고
편집 2020.05.31 [05:04]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 미래 신성장동력 ‘마이크로바이옴산업’ 집중 육성
천안아산KTX역 R&D 집적지구 내 부지 마련…3500억 규모 예타 추진
이정준 기자

 충남도가 바이오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견인할 신성장동력으로 ‘휴먼마이크로바이옴산업’을 집중 육성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사람과 공생하는 미생물군집(microbiota)과 그의 유전체(genome)의 합성어로, 이를 응용한 신산업이 미국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실제로 공생 미생물의 수는 사람 세포수의 10배, 그리고 사람 유전자 수의 100배보다 많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어 ‘제2의 게놈(Second genome)’이라 불리기도 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비만, 당뇨, 암, 감염질환, 치매 등 다양한 인체 질환과 밀접한 연관성을 보이면서 세계경제포럼 10대 유망 미래 기술로 선정되면서 질병극복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급부상하고 있어 세계 각국이 선점을 위해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다.

 

 도는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 토대 마련을 위해 2018년 해당산업 분야인 ‘프로바이오틱스산업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했고, 그 결과 중소기업 49개소를 지원, 매출신장이 11.3% 수준으로 상승했다.

 

 지난해는 마이크로바이옴산업을 ‘맞춤형힐링산업’ 분야의 핵심산업으로 선정하고, 올해 핵심미래전략산업 과제로 꼽기도 했다.

 

 충남도는 마이크로바이옴 허브구축을 위해서 아산시와 함께 천안아산KTX역 연구·개발(R&D)집적지구 내 부지(1만 6528㎡)를 마련했다.

 

 이 지역은 지리적으로 교통의 요충지로 전국 어디에서나 접근성이 용이하며, 산업적으로는 관련 산업인 의약품, 식품, 화장품의 생산액, 기업 등이 전국 상위권에 랭크될 정도로 경쟁력이 우수하다.

 

 도는 이러한 지리적·산업적 강점을 살려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제품 기술개발사업’을 타이틀로 3500억 원 규모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뛰어든다.

 

 이 사업의 주요내용은 ‘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센터 구축’과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R&D)’로 구성된다.

 

 센터 내 시설·장비는 글로벌 선도시장 진출 지원이 가능하게 구축하고, 연구개발은 의약품, 건강기능성식품, 기능성화장품, 정밀의료진단 등 4개 분야로 기획하고 있다.

 

 충남도는 내달 산업통상자원부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을 할 예정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경우 충남에 국내 휴먼마이크로바이옴 허브 구축이 가능해 진다”며 “센터를 중심으로 바이오산업단지 조성, 마이크로바이옴 규제자유 특구 지정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 검토하여 클러스터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0/04/28 [22:11]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