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속보  인사  충남  천안  아산  예산  청양  전국 대전 세종  선거  기고
편집 2020.12.02 [23:48]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방한일 충남도의원 “내포신도시 쓰레기집하시설 애물단지 전락 우려”
막대한 예산 투입, 관리 이원화에 따른 행정력 낭비 등 도정질의 예고
이정준 기자
▲ 방한일 충남도의원

 내포신도시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이 애물단지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막대한 비용 소요와 관리주체 이원화에 따른 행정력 낭비, 주민 불편이 뻔히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충남도의회 방한일 의원(예산1·국민의힘)은 18일 “제325회 정례회 기간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건설공사와 관련된 문제를 주제로 도정질의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방한일 의원에 따르면 자동집하시설은 깨끗하고 쾌적한 신도시 조성과 주민 삶의 질 향상, 생활폐기물의 효율적 처리를 위해 설치됐다. 2010년 10월 실시설계를 완료한 이래 현재까지 9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내포신도시 계획인구인 10만 명, 일일 폐기물 수거량 70톤을 기준으로 총사업비 966억 원을 들여 현재까지 집하장 2개소, 관로시설 40.2㎞, 일반폐기물 투입구(대·소형) 360개, 음식물폐기물 투입구 233개 등이 마련됐다.

 

 문제는 사업기간이 끝나는 2023년부터 해당 시설의 관리주체가 예산과 홍성 두 지자체로 이관되면, 폐기물 처리나 관로 부식에 따른 수리 등 시설 운영비와 인력의 중복 투입으로 예산과 행정력 낭비가 예상된다는 점이다.

 

 특히 환경부 정책에 따라 일반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를 따로 배출하더라도 운송 도중 보관용기가 찢기거나 훼손되면 쓰레기가 합쳐지는 문제가 발생할 뿐만 아니라 잦은 고장과 악취를 유발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게 방 의원의 주장이다.

 

 방 의원은 “기존 수거방식 운영비(6억 원, 인구 3만명·하루 쓰레기 발생량 21톤 기준)보다 4배나 더 소요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다른 지자체에서도 높은 운영비로 인해 설치만 해놓고 애물단지가 된 사례가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자체에 운영을 떠넘기지 말고 충남도와 사업 시행자인 충남개발공사가 끝까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20/11/19 [23:44]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