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국 대전 세종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인사  선거  기고  프로농구배구
편집 2017.10.17 [20:03]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기사 제보
명예기자 기사등록
독자게시판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 맛집, 논빼미 통돼지 두루치기
1인분 5천원, 저렴한 가격에 단일메뉴 맛도 끝내줘요
이윤희 기자
▲ 논빼미 통돼지 두루치기 단일메뉴 '두루치기'     © C뉴스041

 뭐 먹을까? 이제 고민 끝! 이곳은 메뉴가 돼지 두루치기 단 하나다.
 
 바로 아산시 용화동 용화자동차학원 맞은편에 있는 ‘논빼미 통돼지 두루치기’ 저렴한 가격에다 단일메뉴로 맛과 고기도 정말 믿고 먹을 수 있는 곳이다.
 
 들어가면서 “여기 2인분 주세요”하고 창가 옆에 자리를 잡았다. 옆 좌석과의 칸막이에 만두사리 3000원, 두부사리 3000원, 라면사리 1000원 등 손 글씨로 적어 놓은 메뉴판이 참 인상적이다.
 
 잠시 후 뚜껑 덮은 커다란 양은냄비가 눈 앞에... 열어보니 큼지막한 돼지고기와 김치, 두부가 두루두루 섞여 보글보글 끓고 있다. 모든 재료를 크게 썰어 넣어서인지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느낌...
 
 어느 정도 끓으면 두부 먼저 먹고, 돼지고기와 김치는 먹기 좋게 잘라놓는다. 두루치기의 깊은 맛을 느끼고자 잠시 고소한 배추쌈을 먹으면서 국물이 약간 쫄 때까지 인내심을 갖고 기다렸다.
 
 비계가 적당히 붙은 돼지고기와 김치를 수저위로 올리고 한입 먹는데... 생고기라서 그런지 돼지고지 냄새도 전혀 나지 않고 구수한 맛이... 찐한 국물에서는 약간의 단맛과 얼큰함이... 정말 매력적인 맛이다. 다른 반찬은 필요 없을 듯!
 
▲ 논빼미 통돼지 두루치기 실내     © C뉴스041

 비결을 물었다. 이명숙 대표는“비결이라면 두루치기에 들어가는 김치에 배추 고유의 맛을 살리기 위해 조미료나 액젓을 전혀 넣지 않고 담그고 있으며, 두루치기에는 양파의 단맛과 숙성된 김치의 시큼한 맛, 그리고 돼지고기에서 나오는 구수한 맛, 재료자체에서 나오는 순순한 맛으로 맛을 내고 있다. 그래서인지 많이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며 하루에 아침, 저녁으로 찾아오는 손님도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돼지고기는 국내산 생고기를 사용하고 있는데 음식 가격이 너무 저렴하다보니 가끔 의심하시는 손님도 있고, 좀 올려야하지 않겠냐며 걱정해주시는 손님도 있다. 식재료 가격이 많이 올라서 힘든 적도 있었지만, 저렴한 가격으로 여러 사람들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만들겠다는 마음만은 변함이 없고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것이다”라며 각오도 밝혔다.
 
 점심엔 동료들과 함께 오후 근무를 위한 에너지 충전을... 저녁엔 돼지 두루치기 안주삼아 친구·가족들과 소주잔을 기울이며 솔직한 대화를 나눠보심이...
 
▲ 논빼미 통돼지 두루치기     © C뉴스041

■ 아산 맛집 주요메뉴
- 돼지 두루치기
- 만두사리, 두부사리, 떡사리, 라면사리, 공기밥
■ 영업시간 :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 휴무 : 연중무휴
■ 위치 : 아산시 용화동 859번지(용화자동차학원 맞은편)
■ 예약·문의 : 041-545-9898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1/05/30 [14:31]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맛이야~ 맛 죽여요~ 11/05/30 [18:07] 수정 삭제
  더 이상 말이 필요 없음... 먹어보지 않았음 애길 하지마시요~ 오늘 먹으러 가야겠다.
이런 나도.... 흐미~ 11/06/03 [12:39] 수정 삭제
  먹고싶다. 입에서 침이 고이네. ㅎㅎ
아...오 크아 11/06/07 [14:04] 수정 삭제
  와여기 맛 최고지요..갑자기 또 배고파지네..분점은 불당동에서 하신다던데?ㅋㅋ
두루치기가 가장 맛있는 집인가요? 기자님 입맛이 이래서야... 경험자 11/06/21 [00:39] 수정 삭제
  돼지 두루치기... 술발 땡기고 침도는 음식입니다. 몇년전에 구보건소 아랫길 미용실옆에 '무명식당'이라고 있었어요.지금은 없어졌더군요. 그집 두루치기는 목살만 고추장에 볶듯이 후라팬같은 그릇에 국물 자잘하게 해주는 두루치기였어요. 정말 맛있었는데..
기자가 소개하는 식당도 가봤어요. 맛은 있습니다. 그런데 두루치기라는것이 삼겹살집에서 나오는 통삽결살을 넣어서 익은후에 가위로 잘라주는 불필요한 서비스 보다는
목살을 깍뚝 썰어서 묶은지와 두부가 어우러지는 그런 두루치가가 더욱 맛있을겁니다
그런 집이 시청앞에 있더군요. 기왕에 두루치기를 맛집으로 소개하려면 정통 맛을 내는
두루치기집을 먼저 소개해야했을텐데 아직 이 식당은 안가보셨군요.사람 엄청많던데...시청앞 식당주인...식당홍보가 엉망이군요..
사람마다 다를수도 ....^^ 무경험자 11/07/05 [02:27] 수정 삭제
  지극히 개인적인생각과 맛으로 남의입맛을 탓하는것도~~~~
그냥 좋은정보라 생각하고 즐겁게보시는것도 좋지않을까요~~^^
여기 먹어봤어요~! 음~ 11/07/25 [20:39] 수정 삭제
  진짜 두루치기 맛있더라고영
ㅋㅋ 싸우스 11/12/29 [18:38] 수정 삭제
  잘먹고왔습니다 좋은정보 감사해요
돼지고기좋아하는사람은 딱일듯..^^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온양민속박물관 옆 ‘하눌소’/ 이윤희 기자 2011/10/24/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용화동 ‘통영바다’/ 이윤희 기자 2011/10/09/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구온양 ‘옴팡집 추어탕’/ 이윤희 기자 2011/08/19/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너더리 ‘대가보양탕’/ 이윤희 기자 2011/07/19/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도고온천 ‘정다운 연탄구이’/ 이윤희 기자 2011/06/27/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논빼미 통돼지 두루치기/ 이윤희 기자 2011/05/30/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모종동 ‘금한 한우 암소타운’/ 이윤희 기자 2011/04/29/
[맛집멋집] 천안시 맛집, ‘친절한 커피C’/ 이윤희 기자 2011/04/19/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외암리 시골밥상 가든’/ 이윤희 기자 2011/04/05/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들깨수제비 잘하는 ‘수락원’/ 이윤희 기자 2011/03/08/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황제더덕오리전문점’/ 이윤희 기자 2011/02/18/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그집 쭈꾸미볶음’/ 이윤희 기자 2011/02/06/
[맛집멋집] 아산시 맛집, 도고온천에 있는 ‘즉석 두부촌’/ 이윤희 기자 2011/01/23/
[맛집멋집] 아산에서 ‘강원냉면’ 모르면 간첩/ 이윤희 기자 2010/12/23/
[맛집멋집] 토속 한정식의 대가 아산시 ‘일미정’/ 이윤희 기자 2010/12/16/
[맛집멋집] 스승과 제자의 맛있는 인연 ‘엠파스타’/ 이윤희 기자 2010/12/08/
[맛집멋집] 명품한우 맛보려면 ‘하눌소’ 가자/ 이윤희 기자 2010/11/30/
[맛집멋집] 시골식당에서 맛보는 어죽 한 그릇 ‘최고’/ 이윤희 기자 2010/11/15/
[맛집멋집] ‘느티나무’에 가면 눈과 입 즐겁다/ 이윤희 기자 2010/11/02/
[맛집멋집] 갈비가 먹고 싶을 땐 ‘갈비역’으로 가자/ 이윤희 기자 2010/10/18/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