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국 대전 세종  충남  천안  아산  홍성  예산  청양  인사  선거  기고  프로농구배구
편집 2017.11.22 [10:52]
검색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커뮤니티
기사 제보
명예기자 기사등록
독자게시판
C뉴스 드림봉사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상에서 가장 큰 나라 대통령을 선택하는 날
<권현종의 러시아 인물 연구소> 제6대 러시아 대통령 선거
권현종
총선과 맞물린 대선... 과연 누구에게 유리할까
 
 러시아 하원 6기 소집 총선이 작년 12월4일에 끝났지만 아직도 러시아전역에서는 부정선거 규탄시위로 그 어느 때보다 시끄럽다. 비제도권 정치세력으로 민주주의 성향의 이익집단인  ‘저항자들’은 정부 여당과 대통령에게 부정선거를 저지른 사람들에 대해서는 엄중한 법적 처리, 새로 구성된 하원은 해산과 더불어 공정한 선거를 담보한 재선거를 실시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제도권의 야당들도 시위대에 한 목소리로 힘을 보태주고 있어 메드베제프 정부와 푸틴 총리를 곤욕스럽게 하고 있다. 
 
 러시아는 3월4일에 6년 동안 세상에서 가장 큰 나라를 통치할 제6대 대통령을 뽑는 선거 날이다. 총선 후 저항자들이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외쳤던 요구 사항들이 고스란히 대통령 선거전에 핵심 이슈가 돼 버렸다. 
 
 제6대 러시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 가운데 당선이 유력한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푸틴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4명은 당과 이념적 노선을 떠나 한목소리로 정부는 공정하고 정직한 선거가 실시될 수 있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하라고 압력을 넣고 있다. 무소속 미하일 프로하로프를 제외한 3명의 후보들은 반푸틴 전선을 형성해 선거 다음 5일 대규모 장외집회를 예약해 놓고 있다.
 
 또 저항자들은 깨끗한 선거가 치러질 수 있도록 ‘유권자 연맹(LEAGUE OF VOTERS)’이라는 투표감시단을 발족시켰다. 연맹은 야권 후보자들의 선거캠프와 연대하여 투개표 진행과정 및 현황 등을 철저히 감시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출발은 변함없는 우정으로 멋지게...
 
 여당인 통합러시아당은 지난 9월24일 전당대회를 열어 제6대 러시아 대통령 후보에 블라디미르 푸틴 현 총리를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이날 D.메드베제프 대통령은 연단에 올라 수천 명의 당원 앞에 상기된 표정으로 푸틴을 대통령 후보로 제청했고, 이어 연단에 오른 푸틴은 후보 수락을 하며, 메드베제프 대통령에게 12월4일 하원 총선에 통합러시아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할 것과 만일 3월4일 대선에 승리할 경우 총리직을 맡아 줄 것을 제안 했다.
 
 이날 전당대회는 마치 미국에서 대통령 후보자를 선출하는 대회처럼 한 폭의 멋진 ‘정치 쇼’를 연상케 할 정도로 순탄하게 진행되었다. 투톱이 제청과 수락이 반복되는 동안 수천 명의 지지자들과 당원들은 두 사람의 인간미, 우정 및 선후배간에 존경과 신뢰 등에 수차례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렇게 두 남자의 선후배간에 우정은 ‘임무 교대’를 끝으로 막을 내릴 것인가? 이제 전문가들은 푸틴의 경우 대통령직에 세 번 오를 목적으로 총리로 자리를 옮겼던 것과는 달리 재선에 목적이 없는 메드베제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 하에서 총리직을 끝까지 수행할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 푸틴 총리와 메드베제프 대통령이 나란히 전당대회장에 들어서고 있다.     © C뉴스041

이번 대선은 ‘푸틴 vs 반푸틴’ 대결 구도
 
 이번 대선은 일찌감치 푸틴 대 반푸틴 구도가 형성되었다. 러시아국민들 사이에 푸틴에 대한 피로감이 이렇게 빨리 올 줄은 아무도 예상치 못했을 것이다. 생각 이상으로 푸틴과 메드베제프 투톱 간에 임무 교대가 신사적으로 순조롭게 마무리되면서 푸틴의 장기집권 가능성이 더욱 높아 진 것도 국민들이 그에게 피로감을 빨리 느끼게 된 계기가 아닌가 싶다.
 
 실제적으로 푸틴은 대통령 8년, 총리 4년으로 최고 권력에 12년간 머물렀다. 그는 헌법 개정에 따라 임기가 6년으로 늘어나면서 장기집권이 확실시 되고 있다. 만일 그가 제6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향후 있을 7대 대통령 선거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심리적 가설도 푸틴에 대한 피로감을 증폭시키는데 한몫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푸틴의 장기집권이 현실로 다가옴에 따라 전문가들은 그를 가리켜 ‘현대판 서기장’이라고 부른다. 심리적 가설이 기정사실이 될 경우 푸틴은 권좌에 24년을 머물게 된다. 이것은 장기집권으로 소련에 ‘식물 서기장’으로 불렸던 브레즈네프(1962~1982년)보다 6년이 많은 기간이다.
 
푸틴이 아니라면... 그럼 누구?
 
 푸틴은 12년 동안 권좌에 있으면서 중앙집권화수단으로 권위주의정권을 확립하는데 성공했다. 경제적으로도 연 7~8%의 성장을 이루면서 만성적인 정치적 불안도 해결했다. 그가 대내외적으로 눈에 띠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동력은 바로 국민들의 인내와 민주화에 대한 열망이 간절했기 때문에 가능했었다.
 
 푸틴은 권력의 중앙집권화를 가속화시키기 위해 유권자들의 지자체단체장을 선택할 권리와 개인의 표현의 자유 및 언론의 자유 등을 박탈하거나 통제할 수밖에 없었다.
 
 러시아 국민들은 지난 12월4일 6기 소집 하원 총선에서 통합러시아당이 기대 이하의 의석을 차지하는 결과를 목격하면서 푸틴의 권위주의정권에 거품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선거과정에서도 정부 여당이 행정력을 동원한 선거법 위반 사례 등이 밝혀지면서 메드베제프 정권의 정체성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저항자들은 부정 선거에 항의하는 대규모 규탄시위를 모스크바와 러시아전역에서 벌였다. 이 같은 분위기는 그간 푸틴을 지지했던 중도우파세력 결집에 큰 타격을 주었다. 전문가들도 푸틴의 대선 행보가 순탄치만은 않다는 전망과 분석들을 공공연하게 쏟아내기 시작했다. 
 
 한때 푸틴에 대한 지지도가 40%까지 떨어진 적도 있다. 그러나 저항자들은 푸틴에 대항할 만한 후보를 찾는데 실패하면서 저항자들의 열기도 식어가기 시작했다. 게다가 투표일이 다가올수록 푸틴선거캠프의 세몰이 집회는 저항자들의 결집을 무마시키기에 충분했다. 
 
푸틴 1차 투표에서 확승 높아...
 
 국내외 전문가들은 푸틴이 1차 투표에서 승리할 것인가? 아니면 2차 결선 투표까지 갈 것인가에 이목이 집중되어 있다. 러시아 대선은 1차 투표에서 참가 유권자 과반수(+1표) 이상을 차지하는 후보가 승리를 하게 된다.
 
 이번 제6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가운데 최대 수혜자는 러시아의 억만장자 미하일 프로하로프(약 18조원)일 것이다. 그는 이제까지 비즈니스맨의 정계진출 불가라는 관례를 깨고 자천 후보로 출마해 기대 이상의 득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프로하로프는 초반에 푸틴이 절대적 압승을 앞세워 치르나마나한 대선으로 전락해 유권자들로부터 외면당할 뻔 했던 선거 분위기를 살린 구원타자이다. 그는 키가 204cm 로 표트르대제를 연상케 한다. 이제까지 러시아 유권자들은 ‘영원한 2인자, 습관적으로 출마하는 후보자들’로부터 식상해 늘 새로운 인물을 찾거나 갈망해 왔다.
 
 마지막으로 푸틴 후보가 1차 투표에서 승리를 하든, 아니면 2차 투표에서 승리를 하던 간에 승리 자체에 큰 의미는 없다. 다시 말해서 푸틴은 1차 2차든 간에 투표에서 60% 이상으로 확실한 득표를 못한다면 러시아는 ‘잃어버린 6년’이란 오명을 벗어나기 힘들 것이다.  
 
▲ 프로하로프 후보가 유권자들에 둘러싸여 사인을 해 주고 있다.     © C뉴스041

<제6대 러시아 대통령 선거 후보자 간단한 이력 및 양력 소개>
 
□ 성명: 지리노프스키 블라디미르 볼포비치
▲ 지리노프스키 블라디미르 볼포비치
Жириновский Владимир Вольфович
▲나이: 65세
▲출생지: 알마타(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공화국)
▲자녀: 1남
▲최종학력: 모스크바국립대학교 정치학박사(1998년)
▲정당: 자유민주주의당러시아(ЛДПР) 당 대표
▲후보자 등록 : 2011.12.28
▲대권 도전 : 4회
- 1991년: 7.81% (3위)
- 1996년: 5.70% (5위)
- 2000년: 2.70% (5위)
- 2008년: 9.35% (3위)
▲정치노선: 자유극우민족주의
▲정책: 자유시장주의
▲종교: 러시아정교회
 
□  성명: 주가노프 게나지 안드레예비치 Зюганов Геннадий Андреевич
▲ 주가노프 게나지 안드레예비치
▲나이: 67세
▲출생지: 아를로프스크 주
▲자녀: 1남1녀
▲최종학력: 모스크바국립대학교 정치학박사(1995년)
▲정당: 러시아연방공산당 중앙위원회(ЦК КПРФ) 의장
▲후보자 등록: 2011.12.28
▲대권 도전: 3회
- 1996년: 40.31% (2차, 2위)
- 2000년: 29.21% (2위)
- 2008년: 17.72% (2위)
▲정치노선: 좌파공산주의
▲정책: 사회주의
▲종교: 무신론자
 
□  성명: 미로노프 세르게이 미하일로비치 Миронов СергейМихайлович
▲ 미로노프 세르게이 미하일로비치
▲나이: 59세
▲출생지: 레닌그라드 시
▲자녀: 1남1녀(3회 결혼)
▲최종학력: 상트-뻬쩨르부르그국립대학교(2004년)
▲정당: 공정한러시아(Справедливая Россия) 당의장, 현 하원의원
▲후보자 등록: 2011.12.26
▲대권 도전: 1회
- 2004년: 0.75% (6위) 
▲정치노선: 중도좌파
▲정책: 사회-민주주의
▲종교: 러시아정교회
 
□  성명: 프로하로프 미하일 드미트리예비치 Прохоров Михаил Дмитриевич
▲ 프로하로프 미하일 드미트리예비치 
▲나 이: 46세
▲출생지: 모스크바 시
▲결혼: 미혼
▲최종학력: 모스크바재무대학
▲정당: 무소속 (자천 후보, 오넥심투자그룹 회장)
▲후보자 등록: 2012.1.25
▲대권 도전: 첫 출마
▲정치노선: 자유민주주의
▲정책: 자유시장주의
▲종교: 무신론자
 
 

□ 성명: 푸틴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Путин Владимир Владимирович
▲ 푸틴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나이: 59세
▲출생지: 레닌그라드 시
▲자녀: 2녀
▲최종학력: 레닌그라드국립대학교(현 상트-뻬쩨르부르그국립대학교)
▲정당: 통합러시아(Единая Россия)+전러시아국민전선 의장, 현 총리
▲후보자 등록: 2011.12.20
▲대권 도전: 2회    
- 2000년: 52.94% (1위)
- 2004년: 71.31% (1위)
▲정치노선: 중도우파
▲정책: 민주-사회주의
▲종교: 러시아정교회


▲ 권현종 박사     © C뉴스041
<권현종 박사 약력>
 
- 강원대학교 졸
- 국민대학교 대학원 정치학 석사 수료
- 상트-페테르부르크대학교 정치학 석사
- 모스크바대학교 정치학 박사
- 국민대, 이화여대, 숭실대, 선문대 시간강사
- 안면도꽃박람회 홍보위원
-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충남지회 사무국장
-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관
- 러시아인물연구소 소장
- 홈페이지 : http://www.krinmul.com
- 이메일 : russiainmool@hanmail.net
 
 
 
C뉴스041 www.cnews041.com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2/03/03 [17:43]  최종편집: ⓒ C뉴스04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제호: C뉴스041 / 발행ㆍ편집인: 이정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충남아 00022 / 등록일 : 2007년 1월 15일
발행소: 충남 아산시 시민로 440번길 10, 201(온천동, 제일빌딩) / 전화: 041-534-0411 / 창간기념일 3월 3일
사업자등록번호: 311-02-29537 / 계좌: 농협 426-01-018594
메일 : munhak21@hanafo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준
Copyright ⓒ 2006 C뉴스041. All rights reserved / Contact munhak21@hanafos.com for more information.
C뉴스041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